loading

보도자료

홈 > 소식·알림 > 뉴스방 > 보도자료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동국대학교(경주)와 함께 공동 발굴조사 시행('22.5.12.)

작성일
22-06-21
소속기관
문화재청
조회수
21
첨부파일
0

- 연구소-대학 간 상호협력․공동조사 차원‘경주 쪽샘 유적 신라 무덤’조사 5.13~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매장문화재 제도개선 방안인 ‘매장문화재 보존 및 관리의 효과성 방안’의 하나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김성배)와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총장 이영경) 간 3차 공동발굴조사를 오는 13일부터 시작한다. 발굴조사 대상지는 신라 왕족과 귀족의 집단무덤인 ‘사적 경주 대릉원 일원’ 내 쪽샘지구 유적의 신라 무덤 3기다.
  * 매장문화재 보존 및 관리의 효과성 제고 방안 중 발굴조사의 공공기능 강화를 위한 대학  (고고학과)의 인력양성 장려


  지난 2020년 6월 ‘경주 구황동 지석묘 공동발굴조사’를 시작으로 2021년 5월 ‘경주 쪽샘지구 유적 공동발굴조사’에 이어 세 번째로 진행되는 이번 조사는 국가 연구기관과 대학 간 상호협력과 공동 책임 아래, 연구와 교육 기능을 동시에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교육현장을 학생들에게 마련하고자 기획하였다.
 

  경주 지역 신라문화권 전문 조사·연구기관인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조사를 위한 기술‧행정‧예산을 지원하고,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고고미술사학 전공 학생들을 실습생으로 조사에 참여시키는 형태로 공동발굴조사단을 구성하였다.


  실습생들은 교과수업(야외고고학)과 연계하여 발굴조사 현장은 물론, 조사결과에 따른 보고서 발간 과정까지 직접 참여하여 고고학 이론과 실습에 대한 전반적인 과정을 경험하게 된다.


  공동발굴조사 대상지는 2017년 ‘경주 쪽샘지구 유적’ 분포조사를 통해 확인된 신라 무덤 3기로, 나무로 곽을 짜서 만든 무덤(목곽묘, 木槨墓), 무덤 네 벽을 돌로 쌓아 만든 무덤(석곽묘, 石槨墓), 옹기 2개를 붙여 만든 무덤(옹관묘, 甕棺墓) 등 다양한 형태를 띠는 무덤들로 추정된다. 양 기관은 이번 무덤 내부 조사를 통해 구조와 축조수법, 유물의 부장양상을 밝혀, 신라 고분문화의 성격을 이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분포조사: 쪽샘유적 내 무덤의 종류, 위치 등을 파악하기 위해 2007년부터 14개 지구로 나누어 분포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1,000여 기의 무덤이 확인됨.
  

  올해로 세 번째 진행되는 이번 공동조사는 연구소와 대학 간 협업을 통해 대학교 교과과정의 일부로 발굴조사에 참여하는 새로운 형태의 교육 체계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정부혁신과 적극행정의 하나로 연구소-대학 공동발굴조사를 꾸준히 진행하여, 문화재 전문 인력 양성과 문화유산의 사회적 가치 구현을 위해 힘써 나갈 것이다. 

각 기관의 정부혁신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1유형(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각 기관들이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할 수 있으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전체 댓글